[영화] 미녀와 야수 취미는 사랑




애기 때 <미녀와야수> 원작안봄 주의








<미녀와 야수>
디즈니 좋아하기도 하고, 엠마 왓슨도 이뻐서 기대를 많이 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쏘소 ㅠㅗㅠ
그래도 같이 본 영화메이트는 재밌다구!










작은마을에서 아부지와 함께 사는 벨
작은 마을을 벗어나 더 큰 세상을 경험하고 싶은 소망이 있다.

나름 디즈니에서 능동적인 캐릭터라지만,
현대시대 관점에서 보면 결국 왕자랑 결혼하는 예쁜 여주st.....

요즘 시대의 여성상과 약간 묘하게 핀트가 어긋나다보니까 '어라?' 하는 느낌이다.
애니메이션은 애니니까 별로 그런 느낌이 없을 것 같은데
이건 또 사람이라서...어라?

영화에 나오는 캐릭터들도 너무 평면적이라 딱히 매력 못 느낌









멍충이 개스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스톤 귀엽








깊은 눈의 야수
크르르릉...!!!!!!
진짜 야수같이 잘 만들어놨다.









얘네들이 실사가 가장 완벽
투닥투닥 귀여오









티컵들은 실사.....좀 이상함.........









그래도 넘 귀여운 칩 ㅠㅠㅠㅠ








가장 맘에 들은 노래를 물으신다면 개스톤 송(?!) ㅋㅋㅋㅋㅋㅋㅋ
자아도취 노래인데 넘나 씬나구 뮤지컬 보는 기분이었다.
으하하하핳







근데 야수....
왜 야수일때가 더 나은거야....... 말 좀 해줘........... (쾅쾅쾅)

사람 되고 벨이랑 키스할 때 나 좀 실망했자나.............눈물








엠마 왓슨 연기력 논란도 있던데, 어느정도 공감.
그냥 보면 헤르미온드가 계속 떠올랐다. 그 비스듬한 고개와 미소.
그래도...캐이쁨.
특히 그 노란색 드레스입고 춤 추기 전 첫 인사할때!!!!!!!!!!! 야수 올려다볼때!!!! 심쿵!!!!!!!!!!!!!!

근데 야수 죽을 때 우는 연기는... 좀 감동이 없다구 해야되나.
그랬다.

칭구는 스톡홀름 증후군 이야기를 하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듣고나니까 고개가 끄덕끄덕
맞는고같아 :0

그래도 그래픽이 매우 화려하고 화려하고 화려하다.


난 쏘쏘지만,
디즈니 팬에게는 추천









덧글

  • 미루 2017/03/22 00:26 # 답글

    엠마 왓슨은 예쁘지만 제가 생각하는 벨의 이미지는 영~ 아니에요~
    그래서 기대를 하지 않았었는데... 디즈니를 실사화 했을 때의 이질감이 사진에서도 보이네요.
    나름 미녀와 야수를 좋아하는 편이라서요... :)

    미녀와 야수 프랑스판도 좋답니다~
    2014년에 개봉된 건데, 원작을 최대한 따라간 작품이라 보는 맛이 있어요~

    근데... 프랑스 판, 미녀와 야수에서의 왕자님도 잘 생겼는데....
    거기서도 왜 야수가 더 매력적으로 보이는 지 의문이네요... ㅎㅎㅎ
  • 지구 2017/03/22 17:44 #

    네, 저도 보면서 '벨' 느낌과는 다르다는 생각을 했어요.
    아무래도 애니메이션으로 표현할 수 있는게 실사보다 더 다양해서 영화를 보면 약간의 이상함은 느낄 수 있을 것 같아요. ㅎ_ㅎ

    프랑스판도 있었군요! 2014년도면 그래도 꽤 최근이네요. 기회되면 꼭 볼게요. :)

    기승전야수잘생김...ㅋㅋㅋㅋ 왤까요...그냥 야수로 살아도 될 것 같은 생각이 자꼬 들고....ㅋㅋㅋㅋㅋㅋㅋ 그래두 프랑스판 왕자가 잘생겼다니 기대가 되네요!
  • ㄱㅎㅇ 2017/03/23 21:31 # 삭제 답글

    시계랑 촛불 넘 귀요오
    난 저거 안보구 애니나 다시 한 번 봐야겠어
  • 지구 2017/03/24 10:30 #

    나두 애니 보구싶당. 요즘 막 미드도 다시 보고싶고 애니 영화 다 보고싶어.
    미드 다운받아야징
댓글 입력 영역